제4회 폴란드 영화제
서울아트시네마 / 제4회 폴란드 영화제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는 주한폴란드대사관, 아담 미츠키에비츠 문화원과 함께 “제4회 폴란드영화제”를 개최합니다. 추석 연휴가 끝난 9월 14일(수)부터 10월 2일(일)까지 열리는 이번 폴란드영화제는 올해로 탄생 90주년을 맞은 폴란드 출신의 세계적인 영화 음악가 보이체크 킬라르(Wojciech Kilar, 1932~2013)가 참여한 15편의 영화를 상영합니다. 크지쉬토프 자누시의 데뷔작 <수정의 구조>(1969), 안제이 바이다의 <코르작>(1990), 그리고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의 <드라큘라>(1992)와 제인 캠피온의 <여인의 초상>(1996) 등 섬세하고 우아한 음악으로 영화를 완성시킨 보이체크 킬라르의 세계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1932년생인 보이체크 킬라르는 십 대 시절부터 피아노와 작곡을 배웠고, 이십 대에 이미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음악가로 활동했습니다. 40대에 폴란드작곡가협회의 의장을 맡는 등 음악뿐 아니라 정책 분야에서도 열심히 활동하던 그는 6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영화 음악을 작곡했습니다. 1960년 카지미에시 쿠츠의 <누구도 부르지 않았다>를 시작으로 스타니스와프 로제비치, 크지쉬토프 자누시, 안제이 바이다, 크지쉬토프 키에슬로프키, 그리고 할리우드의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제인 캠피온, 제임스 그레이 등과 협력하며 무려 150편이 넘는 작품의 음악을 작곡했습니다. 

이번 상영작들에서 느낄 수 있는 공통점 중 하나는 급변하는 시대 속에서 도덕 관념과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주인공들이 등장한다는 점입니다. 이들은 전쟁의 한복판에서, 또한 전쟁 후 모든 것이 무너져버린 사회 속에서 자신이 속할 자리를 찾지 못해 비틀대며 고통스러워합니다. 이때 보이체크 킬라르의 섬세하고 슬픈 음악은 그들의 내면을 위로해주듯 흐르고, 한편으로는 웅장한 선율로 세계의 잔인한 운명을 청각적으로 형상화합니다. 결국 영화의 비극적 정조는 더욱 깊어지고, 그 끝에서 내리는 주인공의 결단은 고조된 영화 음악과 함께 심리적 설득력을 얻습니다. 과거를 숨긴 <공중제비>(타데우시 콘비츠키, 1965)의 주인공, 시대와 불화하는 <약속의 땅>(안제이 바이다, 1975)의 인물들, 정의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거는 <코르작>의 코르작, 사랑 앞에서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는 <드라큘라>의 백작 - 이들은 모두 보이체크 킬라르의 음악과 함께 쉽게 사라지지 않는 감정의 파장을 남깁니다.

“제4회 폴란드영화제 - 보이체크 킬라르 회고전”을 위해 특별히 <올드보이>(박찬욱, 2003), <헤어질 결심>(박찬욱, 2022), <베를린>(류승완, 2012), <범죄와의 전쟁>(윤종빈, 2011) 등의 영화 음악을 담당한 조영욱 감독의 시네토크를 마련했습니다. 관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제4회 폴란드영화제 상영작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방법


“제4회 폴란드영화제 - 보이체크 킬라르 회고전”을 위해 폴란드의 영화평론가 카야 클리멕(Kaja Klimek)이 15편의 상영작에 관한 짧은 소개 영상을 준비했습니다. 영화 상영 후 소개 영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현재 예정된 이벤트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