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와 의학
1930년대 폴란드, 부유한 기업가인 비드마르는 아내 레베카와 그녀를 수술해준 의사의 사이를 의심하며 사람을 고용해 그녀의 뒤를 밟게 한다. 비드마르는 그녀를 여전히 사랑하면서도 불신의 늪에서 고통받는다. 폴란드의 작가이자 극작가인 미하우 초로민스키가 쓴 1933년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

장편|일반영화|드라마,멜로/로맨스|100분0초|폴란드
현재 예정된 이벤트가 없습니다.